문화 탐방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 17일 개원 및 개원기념 공연 안내

조회수 309

국악의 현대화·대중화·세계화를 목표로 한밭수목원 부지 내에 건립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 오는 17일 새롭게 문을 연다. 총 사업비 450억 원이 투입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지난 2011년 4월 건립계획을 수립한 후 2013년 6월 착공해 지하1층, 지상3층, 연면적 1만 872.5㎡ 규모로 올 1월 완공됐다. 

주요 시설로는 750석 큰 마당과 338석 작은 마당 등 공연장을 비롯해 대·중 연습실, 분야별 국악연습실, 국악자료실 등 중부권 최대 규모의 국악공연 인프라를 자랑하며 전국규모의 국악축제 유치 및 다양한 국악공연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국악전용 공연장인 작은 마당은 마이크나 스피커 같은 별다른 음향시설을 사용하지 않고도 자연음 그대로 관객들이 깊고 생생한 우리 전통음악을 즐기고 감상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점이 특징이다. 

국악원 관계자는 “당초 시민과 함께하는 개원식을 진행하려 했으나 최근 메르스로 시민들의 감염 불안 해소 및 시민건강 보호를 위해 부득이 개원식을 취소하게 돼 아쉽다”면서“메르스가 진정되는 것을 고려해 7월 1일부터 대전시립연정국악연주단의 국악공연을 시작으로 한 달여간 다채롭고 품격 있는 개원기념공연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소개했다. 

정관성 문화체육관광국장은“대전시립연정국악원 개원으로 국악발전의 기틀 마련과 국악문화 선도 및 품격 있는 국악공연의 저변확대로 중부권 전통국악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중부권을 넘어
국내 최고수준의 국악산실로 운영해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