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극작가 정미진 인터뷰 _ 대전연극 커튼콜

조회수 114

연극공동체 나무시어터. 함께 가는 정미진
극작가 정미진을 만나다.

정미진 작가는 2003년 <알레스카 교도소>로 월간문학 신인상을 받았고,
2004년 <항아리의 꿈>으로 전남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

2008년 뮤지컬 더플레이 희곡공모 당선 <날아라 병아리>
2010년 제4회 해양문학상 수상 <뱃놀이 가잔다>
2011년 대전희곡공모당선 <야구 잠바에 소매박기> 등 왕성한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
2013년에는 희곡집 [낙타가 사는 아주 작은 방]을 출간하기도 하였다.

<뱃놀이 가잔다>, <엄마의 다락방>, <지상 최고의 만찬>, <날아라 병아리>,
<야구 잠바에 소매박기>, <곰팡이>, <바보누나>, <다함께 차차차>,
<낙타가 사는 아주 작은 방> 등이 공연되었고,
부조리한 현실과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양한 극적 구성을 통해 보여주며,
감각적인 대사를 다루는 솜씨가 빼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