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포커스

대전문화재단이 주최한 2015 제1차 정책세미나 _ [예술가 지원과 예술진흥의 경계]가 2015년 7월 2일(목)

조회수 80

대전문화재단이 주최한 2015 제1차 정책세미나

[예술가 지원과 예술진흥의 경계]가 2015년 7월 2일(목) 오후 2시부터 3시 40분까지

대전예술가의집 누리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날 세미나는 황의동 교수(충남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가 좌장으로 진행되었으며,

발제는 유치벽 한국연극협회 대전지회장의 '대전소극장지원사업, 그리고...'와

윤민숙 한국무용협회 대전지회장의 

'대전지역 무용전용 소극장 필요성과 운영방안'이 있었습니다.

 

지정 토론자로는 홍주영 목원대학교 TV.영화학부 교수, 정대경 한국소극장협회 이사장,

김정련 충남대학교 무용학과 외래교수, 박숙영 문화활동가가 함께 하였습니다.



첫 발제자인 유치벽 한국연극협회 대전지회장의 '대전소극장 지원사업, 그리고...'


"2014년 대전연극을 돌아보면 여러가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대전이라는 도시가 존재한 이래 가장 많은 연극 작품이 무대에 올랐으며

또 가장 많은 공연 일수와 횟수를 기록함으로써

대전시민들에게 다양하고 풍성한 연극을 향수할 수 있게 하였다."


"이는 소극장 활성화에 힘입은 바가 크며,

그 계기는 2009년 대전광역시와 대전문화재단이 디자인하고 실행한

연극전용소극장 지원사업에 기인한다 하겠다."


"또한 이러한 사례는 타지역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기도 하다."



대전연극의 또 다른 도약을 위한 제언 (유치벽 한국연극협회 대전지회장)


1. 소극장의 계속적 운영과 그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는 제2의 연극소극장지원사업

2. 인적자원의 확충과 산학협력 추진

3. 홍보와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

4. 세트창고 및 대소도구와 소품 그리고 의상창고의 확보


두번째 발제자인 

윤민숙 한국무용협회 대전지회장의 '대전지역 무용전용소극장의 필요성과 운영방안'


"무용은 행동에 기반하며 행동을 중심으로 한 연극적 행위이므로 공연예술의 기초이다.

공연예술로써의 무용은 작품 제작에 많은 비용이 소요되며,

작품의 메시지를 관객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서는 

인프라가 잘 갖춰진 공연장의 요구는 절실하다."


"무용전용 소극장이 탄생한다면,

젊은 창작예술인들이 본인들의 예술관을 펼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활동 교류 공간의 지원은 그들이 커리어를 닦아

미래 지역의 예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활동 토대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사업이다."


"또한 무용전용소극장 지원 및 문화기획자 같은 

전문 관리 인력에 대한 전문화가 필요하다.

그리고 기초창작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지원도 중요하지만,

그 동안 간과되어 왔던 문화매개자의 양성 및 지원에도 힘써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