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오페라

대전시립합창단 기획연주회 3 _ 노래하는 인문학 [레미제라블] _ 대전연극 대전공연 커튼콜

조회수 98


대전시립합창단은 3월 31일(금)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기획연주회3

노래하는 인문학 _“레미제라블”을 선보인다.

 

ㅇ 이번 연주는 어른들에게는“레미제라블”로 아이들에게는“장발장”으로 유명한 빅토르위고의 소설로 클로드 미셸 쇤베르그가 작곡한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곡들과 작품의 이해를 돕기위해 내레이션으로 스토리가 있는 콘서트를 준비하였다.

 

ㅇ 책 읽는 시간이 부족한 바쁜 현대인들에게 책으로만 접하기 보다는 책과 음악을 접목시켜 인문학적 사고를 키우고자 기획한 연주이며 특별히 고등학생을 위하여 대전지역 관내 고등학교에 찾아가는 인문학 콘서트로 4. 6.(목)~7.(금), 10.(월), 18.(화), 20.(목)~21.(금) 총 6회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ㅇ 빵 한 조각을 훔친 죄로 결국 19년을 감옥에서 보낸 장발장은 전과자라는 이유로 세상의 멸시를 받지만 오직 한 사람, 미리엘 주교의 따뜻한 배려로 새 사람으로 태어난다. 모두가 그를 멀리했지만 단 한명으로부터 받은 온정과 사랑으로 인해 그의 인생은 바뀌었고 숭고한 인간애로 아름다운 삶의 이야기를 그려낸다.

 

ㅇ “레미제라블”은 프랑스어로“불쌍한 사람들”이라는 뜻으로 19세기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가난한 민중들의 분노와 농민들의 저항, 불쌍한 사람들의 가련한 양상들을 제시하여 연민을 자아내게 한다.

 

ㅇ 연주는 대전시립합창단의 전임지휘자인 김동혁의 지휘로 진행되며현재 대전외국어고등학교 교사로 재직중인 김새환과 연극인 이영숙의  내레이션과 함께 독창과 중창, 합창으로 연주된다.

 

ㅇ 특히 이번 연주는 단원들의 다양한 색깔들을 맛볼 수 있는 무대로 장발장 배역은 _ Bas. 유승문, 자베르 역할은 _ Bas. 정장호, 판틴 _  Sop. 김미란, 테나르디에 _ Bas.임우택, 테나르디에 부인 _ Alt. 박영라, 코제트 _ Sop 박현경, 마리우스 _ Ten. 김지욱, 에포닌 _ Sop. 오미령등이 함께 호흡을 맞추어 보여 줄 최고의 무대가 기대된다.

 

ㅇ 도입부 곡으로는“Prologue - Work Song”을 시작으로 이곡은 장발장이 속해있는 감옥의 죄수들이 노동하는 비참한 모습을 그린 곡이다. 두 번째 곡으로는“What Have I Done?”으로 주교가 보여준 사랑을 느끼고 후회하며 새 사람이 되겠다고 다짐하는 내용의 노래로 앞으로의 새 날을 꿈꾸는 힘찬 의지를 담은 노래로 장발장의 독백을 담은 메인 테마 멜로디이다.

 

 ㅇ 그 밖에도 가난한 민중들의 분노를 담은 노래“At The End of    the Day”, 장발장이 법정에 나가 자신이 바로 그 죄수임을 자백   하는 내용으로 비극적이면서도 강한 의지를 담은 멜로디가 되풀   이되는 곡 “Who Am I?”, 경감 자베르가 가석방 죄수 장발장을   잡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담은 노래 “Stars”, 레미제라블에서 유    일하게 희극적인 요소를 가진 노래로 여관집 주인 테나르디에 부   부의 교활함이 드러나는 곡 “Master of the House”, 혁명의 리   더 앙졸라가 마리우스를 격려하며 부르는 혁명의 노래인 “Do     You Hear the People Sing?” 등 총 11곡의 뮤지컬 곡들을 내레   이션과 더불어 합창으로 연주한다.

 

ㅇ 공연 관람료는 R석 1만원, S석5천원으로 8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합창단 (042-270-8363)으로 문의하면 된다.